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윤아가 전소민의 잘못된 사랑을 응원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는 한선주(송윤아 분)와 윤미라(전소민 분)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윤미라는 신명섭(이성재 분)과 이별여행에서 끝내 헤어지지 못했다. 그는 한선주와 신명섭 부부 타운하우스 근처로 이사를 왔다. 오히려 신명섭과 비밀스러운 관계를 계속 유지했다.

신명섭은 "우리만 조심하면 잘못될 일 절대 없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넌 똑똑한 여자잖아. 네가 이렇게 가까이 있으니까 너무 좋아. 보고 싶을 땐 언제든 볼 수 있고"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내 신명섭은 아내 한선주로부터 온 전화를 받고 다정한 면모를 자랑했다. 이 모습을 본 윤미라는 씁쓸해 했다.

윤미라는 커뮤니티 클럽 퀸즈클럽에 가서 한선주와 재회했다. 한선주는 윤미라를 반갑게 맞이했다. 윤미라 역시 "특별한 인연"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퀸즈클럽 내에 윤미라가 불륜녀라는 소문이 퍼졌다. 대놓고 윤미라를 따돌리고, 괴롭히는 퀸즈클럽 사람들 사이에서 한선주만 윤미라 편을 들어줬다.
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방송화면 캡처
한선주는 윤미라를 보며 괴로워 했다. 과거 유부남을 사랑하는 여동생에게 차라리 죽으라고 외쳤던 당시가 생각났기 때문. 윤미라는 그 당시에 동생 편이 되어줬더라면 죽지 않았을 거라고 후회했다. 그런 한선주에게 윤미라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이 맞고, 다른 여자의 남자를 사랑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윤미라는 "그 남자랑 헤어지느니 차라리 죽는 게 더 나아요"라고 했다. 이를 본 한선주는 윤미라가 더더욱 여동생처럼 느껴졌다.

처음에 한선주는 "미라씨랑 알고 지낸지 얼마 되지 않아 주제 넘어보일 수 있다. 미라씨가 정말 내 동생 같이 느껴져서 하는 말이다. 그 사랑 멈춰라"고 했다. 윤미라는 눈물을 보이며 멈출 수가 없다고 했다. 결국 한선주는 윤미라에게 "그럼 그 남자 가져. 그 사람 놓지 못하겠으면, 그 사람 없이 죽을 것 같다면 미라 씨가 그 남자 부인이 돼"라고 했다. 이어 "죽도록 사랑한다면 바보같이 죽지 말고, 온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어. 훔쳐서라도 뺏어서라도"라고 덧붙였다.

윤미라는 "진심이세요? 그 사람 내 남자로 만들라는 이야기 진심이세요?"라고 물었다. 윤미라가 사랑하는 남자가 바로 자신의 남편 신명섭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한선주는 "내가 미라씨 편 되어줄게"라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