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X김현수 마지막 게스트
엄기준 "게스트 중 제일 잘 먹어"
유진 "오늘은 자제 안 했다"
'해치지 않아' 유진/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유진/ 사진=tvN 캡처


tvN 예능프로그램 '해치지 않아'에 배우 유진, 김현수가 출격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해치지 않아'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활약한 배우 유진과 김현수가 마지막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봉태규는 유진, 김현수가 도착하기 전 폐가하우스의 마지막 업무로 도배를 제안했다. 빌런 삼형제(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은 벽지 디자인을 두고 실랑이를 벌인 끝에 봉태규가 추천한 꽃무늬 벽지를 집안 곳곳에 도배했다.

이어 도착한 유진과 김현수는 반가운 인사를 나눈 뒤 집안 곳곳을 둘러봤다. 유진은 작업 중인 도배지를 보며 "다방 분위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윤주희와 마찬가지로 '해치지 않아' 방송을 미리 보고 와 곧바로 일할 채비를 마쳤다. 윤주희는 "와서 계속 일했다"며 "나도 이런 일하는지 모르고 왔다. 그냥 밥 먹고 쉬고 그러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이에 유진은 "공짜 밥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과 김현수는 윤주희의 도움을 받아 의자만들기를 시작했고, 유진은 처음이라고 믿기 힘든 숙련된 솜씨를 뽐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유진에게 "잘하면 잘할수록 나와 윤종훈이 이상해진다"며 견제를 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차돌 삼합구이와 홍합탕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유진은 극 중 남편이었던 윤종훈에게 직접 쌈을 먹여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반면 윤주희는 봉태규와 "이혼했다"며 "돌싱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이들은 그동안 많은 도움을 준 마을 주민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떡을 만들기로 했다. 봉태규는 콩고물, 카스텔라, 흑임자 등 세 가지 맛 인절미와 시루떡을 만들자고 했다. 유진은 각각 맡은 임무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빌런 삼형제의 모습에 "1회에서는 허둥지둥하는 모습이었는데 되게 잘한다"고 칭찬했다. 이들은 돌아가며 떡메를 쳤고, 모여 앉아 고물을 묻히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떡을 만들었다.

이어 빌런 삼 형제와 유진이 이장님 집을 시작으로 떡 배달에 나섰다. 이들은 "촬영하는 동안 신세를 너무 많이 졌다"며 떡을 건넸고, 이장님은 "나이 든 사람들도 만들기 어려운데 어떻게 이렇게 잘 만들었을까"라며 "많이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해치지 않아' 유진/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유진/ 사진=tvN 캡처
마을 곳곳 배달을 마친 빌런 삼 형제는 폐가하우스로 돌아와 마지막 게스트를 위한 저녁 만찬으로 킹크랩과 조개구이, 전어구이를 준비했다. 엄기준은 "그래도 마지막 게스트인데 잘해주고 싶다. 어떻게든 더 맛있는 밥을 해먹이고 보내고 싶은 마음이 크게 들었다"고 말했다

유진은 윤종훈이 손질한 전어를 보고 "괜찮은 신랑감"이라고 칭찬했다. 이후 완성된 역대급 만찬에 극찬이 쏟아졌다. 특히 유진은 게스트 중 가장 잘 먹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고, 봉태규는 "집에서 밥 안주냐"며 놀랐다. 이에 유진은 "원래 잘 먹는다. 오늘은 자제를 안 했다"며 "배우 안 했으면 통통한 삶을 살았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후에도 폭풍 흡입하는 모습에 윤종훈은 "살짝 무섭다"고 했고, 유진은 "네가 먹여 살리는 여자 아니잖아"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캠프파이어로 폐가하우스의 추억을 회상하며 감성에 젖은 채 마지막 밤을 마무리했다. 게스트들이 떠난 밤, 빌런 삼 형제는 아쉬운 마음을 털어놓으며, 다시 한번 촬영한다면 고생했던 손님들을 다시 불러 제대로 대접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음 방송에서는 폐가를 떠난 빌런들이 서울에서 김장하기 위해 다시 모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폐가하우스 첫 게스트였던 배우 이지아도 함께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해치지 않아'는 국가대표 빌런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의 본캐 찾기 프로젝트를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