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박정민./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박정민./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정민이 유아인과 연기 호흡을 같이 맞추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30일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출연한 배우 박정민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박정민은 새진리회가 지배하는 세상에 불만을 품고 있던 중 가족에게 지옥행 고지가 내려지자 그들을 파헤치기 시작하는 배영재 PD 역을 맡아 열연했다.

'지옥'을 통해 부성애 연기를 펼친 박정민. 그는 "결혼을 하지도 않았고 아이도 없어서어떻게 부성애를 연기해야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분명히 크기는 다르고 더 작겠지만 ,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과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접근했다"고 밝혔다.

부부로 호흡을 맞춘 원진아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 평소에도 좋은 배우라 눈여겨보던 분이었고, 원진아 씨가 하는 연기를 보며 많이 부러웠다. 모니터로 원진아 씨가 연기하는 모습을 보며 연상호 감독님과 칭찬을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김현주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박정민은 "촬영장에서 더 많이 뵙지 못한 게 아쉬울 정도로 촬영할 때 많이 배웠다. 선배님의 우아한 모습을 보며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다. 생각보다 많이 털털하고 먼저 다가와주시고 후배들을 굉장히 아껴주더라. 선배님이 편하게 이끌어줘서 잘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지옥' 전반부는 유아인, 후반부는 박정민이 이끌어가는 전개로, 두 사람의 연기호흡을 기대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붙어있는 투샷이 안나와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박정민 역시 "캐스팅 기사가 나가고 많은 분들이 둘이 연기하는 걸 본다는 기대를 하는 걸 보고 죄송스러웠다. 만화를 보신 분들은 어느 정도 아셨겠지만, 보지 못한 분들은 많이 아쉬웠을 것 같고, 나도 아쉽다. 유아인이라는 배우를 너무 좋아하는 한명의 관객이어서 같이 부활해서 연기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하는 큰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