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주 /사진제공=웨이브
이학주 /사진제공=웨이브


배우 이학주가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를 본 동료 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학주는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이상청)' 종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학주는 전작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네임'에서 호흡을 맞춘 박희순으로부터 귀여움을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박희순 선배님과 소심한 개그 코드가 잘 맞았다. 같이 시간을 보내면서 지루한 시간이 없었던 순간이었다. 처음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만난 것 같은 이미지가 있었다"며 "제가 선배님께 항상 '열심히 하겠다'는 말들을 많이 한 것 같다. 그래서 저를 좋게 봐주신 것 같고, 귀여워 해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이네임'에서 귀여움을 받았던 이학주는 '이상청' 현장에서도 귀여움을 독차지 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김성령 선배님도 저를 귀여워 해주시는 것 같다. 배해선 선배님은 제게 '착하다'고 표현을 많이 하시더라. 백현진 선배님과도 의외로 코드가 잘 맞았다. 특이하신 줄 알았는데 감성이 맞는 부분이 있었다"고 했다.
이학주 /사진제공=웨이브
이학주 /사진제공=웨이브
또한 "선배님들과 정말 좋았다. 물론 (또래) 친구들도 좋다. 처음에는 어렵지만 시간이 갈수록 저와 맞는 분이 많아서 감사하다. 선배님들과 항상 잘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학주는 "박희순 선배님이 '이상청'을 보셨다고 하더라. (장)률이도 봤다고 했다. '마이네임'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거기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저하네 '또 노리고 쓰리 피스 입었네' '순진하게 했네'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 12일 전편 공개된 '이상청'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린 1주일간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이학주는 김수진을 연기했다. 이학주는 김수진을 문체부 장관 수행비서 역할을 현실성 있고 생동감 있는 캐릭터로 표현했다. 특히 문체부 장관 김성령 배우와 쫀쫀한 호흡을 자랑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