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스트릿 우먼 파이터' 스핀오프인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가 베일을 벗는다. 스핀오프에서 보여주고 싶은 건 정형화된 아이돌 오디션에서 벗어난 10대들의 날 것을 모습이다.

30일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MC 강다니엘, 권영찬CP, 김나연PD가 참석했다.

'스걸파'는 대한민국 최고의 여고생 크루를 선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여덟 크루 리더들과 크루원들이 마스터로 등장, 미래의 댄서들을 위한 평가자이자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권영찬CP는 "'스걸파'는 10대가 춤추는 프로그램이다. 아이돌을 뽑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말 춤을 좋아하고 열정적인 10대들의 자유로운 에너지와 활동을 통해 아이돌 오디션에 보여준 정형화 시대를 벗어나 10대들 날것의 새로운 모습이 새롭게 다가가지 않을까 기대한다. 시청자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스우파'는 화제성 지수, 유튜브 조회수 등 대한민국에 댄스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권영찬CP는 "'스우파'가 대중한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스핀오프를 기획하게 됐다. 불과 몇개월 전만 해도 8명의 리더와 출연자로서 '스우파' 제작 발표회를 했었다. 몇개월 만에 이렇게 심사로 다시 프로그램을 할 줄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권영찬CP는 "'스걸파를 하면서 8명의 리더와 크루들이 사회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다. '스걸파' 10대 친구들에게 장래희망을 물어보니까 아이돌이 아니라 댄서라고 이야기 하는 걸 보고 감회가 새로웠다"라며 "'스우파'가 치열한 서바이벌이었다면, '스걸파'는 10대들이 원톱 여고생 크루가 되기 위한 성장 리얼리티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제2의 허니제이, 제2의 모니카 등 리더들처럼 되기 위한 모습들을 볼 수 있는 프로가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강다니엘은 '스우파'에 이어 '스걸파' MC를 맡는다. 그는 '스우파'에서 크루들의 동료이자 진행자로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강다니엘은 "'스우파' 중에 '스걸파'도 저와 함께 하고 싶다고 하셨다. '스우파'를 빛내준 8분의 리더들과 한 번 더 좋은 기회로 같은 프로그램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다니엘은 "'스걸파'에도 제목 파이터가 붙지 않나. 여고생분들의 파이터스러운 면모를 보여주는 시간이 있었다. 저도 (진행 실력이) 늘지 않았나 싶다. 스무스하게 볼 수 있다. 많이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사실 저도 신에 있는 10대 분들이 얼마나 잘하는지 춤도 보고 싶었다. 댄스신을 좋아하고 사랑하니까 팬심으로 다시 시작하게 됐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프라우더먼 리더 모니카는 "제 인생의 기준인 '인생 한번'"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인생이 한 번인 걸 다들 알면서도 무의식적으로 까먹는다. 고민이 있거나 힘들거나 기쁘거나 등등 인생이 한 번이라는 생각을 하면 자기가 원하는 걸 선택하게 돈다. 이걸 잊지 않으면 원하는 길을 가지 않을까 싶다. 인생은 한 방이 아닌 한 번이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스우파' 우승자이자 홀리뱅 리더 허니제이는 "'스우파' 때 '내꺼하자' '우리꺼 잘하자'라는 말을 했었다. 이미 10대 친구들을 봤었는데 아무래도 평가가 있다 보니 주변 시선이나 기준 때문에 흔들려 하더라"며 "다른 사람 기준에 맞추는 걸 보면서 진심으로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였다. 뚝심있게 밀고 나갔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이중적인 의미로 썼다. 춤을 그렇게 추다 보면 사랑하는 춤도 내 것이 되지 않을까. 또 춤도 사람도 다 내껄로 만들자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했다.

또 허니제이는 "이 친구들이 경쟁 속에서 많은 걸 배웠으면 좋겠다. 아름다운 경쟁이면 좋겠다.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것으로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사람으로서 인간으로서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걸파'는 이날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