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카(왼쪽), 허니제이 /사진제공=CJ ENM
모니카(왼쪽), 허니제이 /사진제공=CJ ENM


프라우더먼 리더 모니카와 홀리뱅 리더 허니제이가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 참가하는 10대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공개했다.

30일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리정(YGX), 가비(라치카),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리헤이(코카앤버터), 모니카(프라우드먼),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MC 강다니엘, 권영찬CP, 김나연PD가 참석했다.

'스걸파'는 대한민국 최고의 여고생 크루를 선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여덟 크루 리더들과 크루원들이 마스터로 등장, 미래의 댄서들을 위한 평가자이자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날 프라우더먼 리더 모니카는 "제 인생의 기준인 '인생 한번'"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인생이 한 번인 걸 다들 알면서도 무의식적으로 까먹는다. 고민이 있거나 힘들거나 기쁘거나 등등 인생이 한 번이라는 생각을 하면 자기가 원하는 걸 선택하게 돈다. 이걸 잊지 않으면 원하는 길을 가지 않을까 싶다. 인생은 한 방이 아닌 한 번이다"고 강조했다.

'스우파' 우승자이자 홀리뱅 리더 허니제이는 "'스우파' 때 '내꺼하자' '우리꺼 잘하자'라는 말을 했었다. 이미 10대 친구들을 봤었는데 아무래도 평가가 있다 보니 주변 시선이나 기준 때문에 흔들려 하더라"며 "다른 사람 기준에 맞추는 걸 보면서 진심으로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였다. 뚝심있게 밀고 나갔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이중적인 의미로 썼다. 춤을 그렇게 추다 보면 사랑하는 춤도 내 것이 되지 않을까. 또 춤도 사람도 다 내껄로 만들자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한편 '스걸파'는 이날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