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박정민./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박정민./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정민이 연상호 감독과 캐릭터 해석이 달랐다고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출연한 배우 박정민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박정민은 새진리회가 지배하는 세상에 불만을 품고 있던 중 가족에게 지옥행 고지가 내려지자 그들을 파헤치기 시작하는 배영재 PD 역을 맡아 열연했다.

난데없이 지옥행 고지를 받고 잔인하게 불타 죽는 사람들의 모습은 전 세계를 신선한 충격에 빠지게 만들기 충분했다. 모두가 공감할 '죽음'과 '지',, 그 속에서 드러나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통렬한 질문을 던진다.

일주일 넘게 넷플릭스 전세계 TV부문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지옥'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박정민은 "고등학교 친구들이나 연락이 뜸하던 친구들이 연락오기도 했고, 고등학교 담임선생님께서 연락을 주시기도 했다"며 "폭발적인 반은에 대한 건 크게 체감하지는 못하는 것 같다. 전 세계 관객분께서 많이 봐주시고 작품에 관해 갑론을박하는 걸 보고 '지옥'이 추구하는 방향성에 대한 반응들이 잘 일어난 것 같다 좋다"고 말했다.

'지옥'을 통해 짜증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 박정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에 '짜증연기 모음' 영상도 있을 정도로 반응과 칭찬이 뜨겁다. 이에 박정민은 "반성 많이 했다. 너무 짜증을 냈나 싶기도 했다"며 "배영재 캐릭터를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도 해봤는데 그 연기가 가장 효과적일 것 같더라. 현장에서 편하게 연기했다. 감독님이 큰 디랙션을 주지도 않았고, 뛰어놀 수 있도록 도움을 줘서 힘을 풀고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 좋은 댓글 달아줘서 감사하다"고 며 웃었다.

캐릭터에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박정민은 "대본을 받았을 때 배영재라는 인물이 굉장히 평면적인 인물로 느껴졌다. 어떻게 하면 관객들이 4~6부를 지루하지 않게 집중해서 보실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고, 그럴려면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사람임과 동시에 답답했던 부분들을 말로 긁어줄 수 있는 사람으로 연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연상호 감독과 배영재란 인물에 대한 해석이 달랐다는 박정민. 그는 "나는 좀더 입체적인 인물을 만들어보고 싶었던 것 같다. 해석이 달랐던 거지 의견이 다르지는 않았다"며 "'지옥'을 촬영하기 전에 다른 영화를 찍고 있어서 모든 배우들이 참석한 브리핑에 못 갔다. 감독님이 생각한 '배영재는 어떤 인물이다'를 듣지 못해서 내 나름대로 해석해서 갔는데 그걸 존중해줬다. 감독님의 인내심으로 이견을 좁혀나갔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