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령./사진제공=웨이브
배우 김성령./사진제공=웨이브


배우 김성령이 '청와대로 간다'의 호평에 행복함을 드러냈다.

김성령이 29일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청와대로 간다’ / 연출 윤성호, 극본 김홍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상청’은 갑작스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려 동분서주하는 1주일 동안 벌어지는 일들을 배경으로 한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

‘청와대로 간다’는 김성령의 주연 복귀작이다. 그는 올림픽 세 번 연속 진출의 여성 메달리스트에서 얼떨결에 문화체육부 장관의 자리에 오른 이정은 역을 맡았다.

이날 김성령은 ‘청와대로 간다’를 시청한 대중들의 반응을 보는 재미로 산다고 전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로 “’오징어 게임보다 재미있다 낫다’, ‘올해 최고의 드라마’, ‘시즌2 안 된다 시즌5까지 가야한다’, ‘프레임안에 있는 배우들 연기 구멍 없었다’, ‘김성령과 배해선 둘의 싸움이 기대된다’” 등을 꼽았다.

더불어 그는 “트위터 보는 게 요즘 낙이다”라며 작품에 대한 호평에 행복해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