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재 /사진제공=채널A
이성재 /사진제공=채널A


배우 이성재가 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 호흡을 맞춘 전소민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과 연출을 맡은 강솔 감독이 참석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

극중 이성재는 신명섭을 맡았다. 신명섭은 완벽한 가정을 두고, 새로운 자극을 주는 사랑도 함께 가지려 하는 이중적인 남자다.

이성재는 "어떻게 보면 '쇼윈도:여왕의 집'은 제가 예전에 했던 드라마 '거짓말'과 '아내의 자격'도 다른 분을 두고 만남을 가지는 드라마다. 그 드라마에 비해 (쇼윈도:여왕의 집은) 구체적이고 생활적이고 리얼하다고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같은 배우와 두 번 작품을 하는 건 처음이다. 송윤아 씨가 한다고 해서 출연을 결정했다. 보고 싶었고 같이 하고 싶었다. 예전에는 서로 좋아하는 남녀 사이였다가 남자한테 송윤아씨를 빼앗겼다. 이번에는 부부로 나온다. 송윤아 씨가 여자 때문에 저를 빼앗긴다. 다음 번에 혹시나 같이 작업을 하게 된다면 부부나 연인 말고 구박 받는 남매로 나오면 호흡이 잘 나올 거 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은 이성재와의 호흡에 대해 "사실 스토리나 역할, 감정 상태를 계속 되뇌이고 빠져서 연기를 하는 게 최선의 노력이다. 선배님과 저의 첫 촬영이 스킨십이 있는 장면이었다. 아무래도 대선배님이시다 보니까 긴장도 많이 했다. 굉장히 잠을 잘 못 이루고 촬영장에 갔다. 막상 촬영하고 나니 첫 만남이라고 안 느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성재는 "스킨십이 있는 장면을 찍고 나니까 연기 호흡도 잘 맞았고 편했다.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고 하듯이 말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쇼윈도:여왕의 집'은 이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