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사진제공=채널A
전소민 /사진제공=채널A


배우 전소민이 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을 통해 예능과 다른 극명한 온도차를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29일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과 연출을 맡은 강솔 감독이 참석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

극중 전소민은 윤미라로 분했다. 윤미라는 가정이 있는 남자를 사랑하면서 그의 아내와 친구가 되는 인물이다.

전소민은 "제가 도전을 결심하기 보다는 제게 제안을 주셨다. 해보지 못했던 색다른 캐릭터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예전에 강솔 감독과 작업을 한 적이 있다. 그때 감독님도, 많은 스태프들과의 기억이 좋게 있어서 감독님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저의 대부분 선택의 이유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제가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다. 송윤아, 이성재 선배님들과 찬성씨가 다 캐스팅된 상태였다. 존경하고 바라보는 선배님들과 언제 이렇게 연기를 해보겠나 싶어서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전소민은 "저는 사실 여러가지 활동을 겸하면서 개인적으로 온도차를 즐기고 있는 편이다. 이런 온도차를 통해서 성장도 필요하고 스펙트럼도 넓히고, 신선함과 놀라움을 주면서 저에 대한 대중의 사랑이 끊어지지 않게 노력하고 있다"라며 "대중이 (파격적인 변신에) 충격을 받으셨다면 제 스스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극명한 온도차를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쇼윈도:여왕의 집'은 이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