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
스케줄 전면 취소, 자가격리
배우·제작진과 접촉 無
예지원 / 사진 = 텐아시아DB
예지원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예지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오후 KBS 1TV 사극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예지원 배우가 11월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1월 24일 다른 스케줄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태종 이방원' 측 제작진, 배우들과는 11월 23일 촬영 이후로 접촉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예지원은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오는 27일부터 예정됐던 예지원의 촬영 분을 제외하고 다른 촬영분을 진행 중이라며 "예지원의 자가 격리 해제는 12월 7일쯤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사극으로 주상욱, 김영철 등이 출연한다. 예지원은 극 중 신덕왕후 강씨 역을 맡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