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많이 컸다"
벌써 23세 된 '빵꾸똥꾸'
"'런닝맨' 나오고 싶었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진지희가 데뷔 19년차라고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1999년생 배우 진지희, 오마이걸 아린, 에이티즈 산이 출연했다.

하하는 진지희를 보며 "지희야, 너 진짜 많이 컸다. 내가 너 얼마나 귀여워했는지 알아? 얼마나 좋아했는데"라고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유재석은 "우리 진지희 씨가 올해 23세다. 데뷔가 19년차다"라며 양세찬, 전소민보다 데뷔가 더 빠르다고 말했다. 진지희는 2003년 드라마 '노란 손수건'으로 데뷔했다.

진지희는 "'런닝맨' 첫 출연이다. 나오고 싶었는데 한 번도 안 불러주시더라"라며 "'빵꾸똥꾸' 때는 11살이었다. 중학교 2학년 때 '런닝맨'에 정말 나오고 싶었다"라며 9년 만에 꿈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석진은 "그래서 우리 본 소감은 어떠냐"라며 소감을 강요해 멤버들의 질타를 받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