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헌에 고백받았다
팔색조 매력 퀸
송혜교와 빛나는 '워맨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배우 최희서가 김주헌의 심쿵 고백에 설렘을 느꼈다.

지난 26,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이하 '지헤중') 5, 6회에서는 황치숙(최희서 분)이 윤재국(장기용 분)에게 매력을 어필했으나 거절당한 가운데, 석도훈(김주헌 분)에게 설렘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치숙은 새로 론칭할 브랜드 '끌레르메리'의 포토그래퍼로 윤재국을 섭외하며 함께하는 시간을 만들어냈다. 이어 미술관 전시회 데이트 신청을 하면서 "처음부터 다시 써요. 우리 인연"이라고 적극적인 태도를 취했지만, 윤재국은 이미 남자가 돼주고 싶은 여자가 있다며 선을 그었다.

결국 황치숙은 윤재국 대신 석도훈(김주헌 분)과 미술관에 갔고,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나 진짜 큰 거 안 바라거든? 그냥 운명처럼 만나서 뜨겁게 살고 사랑하고. 딱 그거 하나면 되거든?"이라고 그제야 울컥한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나 바로 "괜찮아. 순순히 접을 것도 아니고. 나는 볼수록 매력이 터지는 스타일이거든요. 두고 봐요. 내 매력에 딱 빠질 테니까"라며 윤재국에게 거절당했음에도 낙담하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황치숙이 석도훈과 오해를 쌓으며 뜻밖의 인연을 만들게 됐다. 황치숙은 윤재국이 마음을 거절한 것에 동의한 적 없다며, 그의 절친한 형 석도훈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황치숙이 석도훈이 남자를 좋아한다고 오해하고, 황치숙에게 설렘을 느끼고 있던 석도훈이 실망하며 예상 밖으로 상황이 꼬이게 됐다. 이 가운데 넘어질 뻔한 황치숙을 구한 석도훈이 "나 감정도 있고 심장도 있는 남자입니다" 말하자 황치숙이 '심쿵'한 듯해 앞으로 두 사람의 로맨스에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그런가 하면, 황치숙이 디자인 카피 의심받는 하영은을 "절대로 그럴 애 아니란 거 알아"라며 믿어주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끌레르메리의 편을 든 후, 오인아(송유현 분)에게 "나 영은이랑 20년이야. 절대로 그럴 애 아닌 거 내가 알아. 이번엔 내가 그냥 넘어가지만, 다음에 또 이딴 장난치면 진짜.."라고 경고했다. 또한 하영은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이제는 윤재국에게 집적거리지 말라고 선전포고, 미워할 수 없는 솔직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최희서는 자신의 놓인 상황을 솔직하고 쿨하게 인정하고, 친구를 배신하는 대신 믿어주는 의리 넘치는 황치숙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윤재국에게 마음을 거절당한 후 씁쓸해하면서도 이내 자신은 볼수록 매력 있는 사람이라며 포기하지 않겠다며 불도저 모드를 켜는 모습은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이 폭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것. 또한 최희서는 김주헌과 만들어내는 '티키타카' 로맨스는 물론, 절친 송혜교와 워맨스까지 극 중 배우들과 환상의 케미를 이루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최희서 주연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