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부름에 제주行
미우새 임원진 회동
신개념 독서 토론회
'미운 우리 새끼' 임원진/ 사진=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 임원진/ 사진=SBS 제공


SBS ‘미운 우리 새끼’ 공식 체육위원장 김종국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한라산 등반을 위해 임원들을 제주도로 소집한다.

28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늦은 밤 김종국의 부름에 반장 김준호, 부위원장 이상민, 그리고 회장 탁재훈 등 미우새 임원진들은 모두 제주도의 한 식당에서 모이게 됐다. 김준호는 ‘한라산 높이 1950m와 딱 들어맞는 19.5%의 시청률을 위해 한라산을 올라야 한다’며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식사 도중 준호는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지식인들“이라며 세상 어디에도 없는 신개념 독서 토론회를 제안했다. 한 명씩 돌아가면서 책을 낭독하던 중 하필이면 ‘빚쟁이’ 이상민을 연상시키는 상황이 발생하자 현장은 물론 모벤져스도 초토화됐다.

뿐만 아니라 독서토론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최상급 상품을 걸고 시작된 독서 퀴즈를 보고 스튜디오에서는 ”아주 매력적인 독서토론회네요“라며 게임 결과를 흥미진진하게 지켜보았다.

다음날 한라산 입산을 위해 꼭두새벽부터 모인 아들들은 비도 모자라 우박을 퍼붓는 최악의 기상 상황에 모두 당황하기 시작했다.

‘미운 우리 새끼’는 28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