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이 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의 관전 포인트를 직접 밝혔다.

28일 채널A 10주년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 측은 이성재, 전소민, 황찬성이 밝힌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 휘몰아치는 스토리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이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쇼윈도:여왕의 집' 출연 배우들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게 드라마를 즐길 수 있는 포인트는 무엇일까.

완벽한 가정을 두고, 새로운 자극을 주는 사랑도 함께 가지려 하는 이중적인 남자 신명섭 역의 이성재. 그는 "'쇼윈도:여왕의 집'의 인물들은 진실과 거짓, 인간의 선과 악을 가지고 있다"라며 "쇼윈도에 갇혀 자신들만의 아름다운 왕국을 깨뜨리지 않으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이들의 처절한 싸움을 함께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신명섭이 과연 자신의 완벽한 왕국을 만들 수 있을지 함께 예측하는 과정도 즐겨 주시길 바란다"며 자신이 연기하는 신명섭이라는 인물의 스토리라인에 주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가정이 있는 남자를 사랑하면서, 그의 아내와 친구가 되는 윤미라 역할의 전소민. 그는 관전 포인트를 물어보는 질문에 "체스 좋아하시나요?"라며 역으로 물어봤다. 이어 "체스 말들의 성향과 성질을 생각해 보고, 극 중 인물들에 대입해서 보면 조금 더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극중 여왕이라고 소개된 한선주(송윤아 분)의 수식어를 떠올리게 한다. 뿐만 아니라 다른 캐릭터들은 각각 어떤 체스 말에 대입하면 되는지 호기심을 더한다.

'쇼윈도:여왕의 집'은 영원히 한 여자를 사랑하기로 한 서약을 깨뜨린 남자의 배신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이를 시작으로 인물들이 서로 얽히고설키며 생겨나는 사건들이 시청자들에게 휘몰아치는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남편의 불륜으로 인생의 큰 굴곡을 겪는 한선주(송윤아 분)의 동생이자 자신 역시 남모를 아픔을 간직한 한정원 역할의 황찬성은 이 재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황찬성은 "재미있는 포인트가 정말 많은데, 욕하면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쇼윈도:여왕의 집'은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OTT 플랫폼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한 '쇼윈도:여왕의 집'은 채널A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 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