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장기용 연애 시작
"10년간 위로해준 사람"
죽은 신동욱 "잘 지내?" 문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6회/ 사진=SBS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6회/ 사진=SBS 캡처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속 송혜교가 장기용의 고백을 받아들이며 연애를 시작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지헤중' 6회에서는 윤재국(장기용 분)에게 손을 내미는 하영은(송혜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전화를 걸어 "10년 전 내가 찍은 사진은 막막하고 다 모르겠는 길이었다"며 "근데 지금 이 길은 알 것 같다"고 말했다.

하영은은 "지금 만날 수 있어요? 지금 보고 싶어서"라고 했고, 윤재국은 한달음에 그에게 달려갔다. 하영은은 자신을 보며 웃는 윤재국에게 "왜 그렇게 웃냐"고 물었고, 윤재국은 "좋아서, 네가 불러줘서"라고 답했다.

하영은은 10년 전 파리를 떠올렸다. 하영은은 당시 파리에서 구입해 지금까지 소중히 간직해온 사진을 찍은 사람이 윤재국이라는 것을 알고 놀랐다.

앞서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도저히 안 되겠다면 10년 전에 이미 시작된 우리가 지금 헤어지는 중이라고 하자"며 "그래도 헤어지는 동안만 우리 사랑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하영은은 "그래, 그러자. 우리 헤어지자. 좋은 순간은 너무 금방 지나갈 거고 넌 내가 지겨워질지도 모르고 넌 내가 짜증날지도 모르고 넌 이 선택을 후회할지도 모르지만 이 길이 어딘지 알았다"고 밝혔다. 윤재국은 "제발 그래 보자. 그거라도 해보자"라며 하영은을 꼭 끌어안았다.

하영은은 '오르막이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날이 있었다'며 '고단함과 살아야 한다는 당위 사이에서 버티던 날들. 이름 모를 누군가가 건넨 위로, 10년을 버티게 했던, 곁에 있어줬던, 10년을 모른채 지나왔던, 이제야 알게된 그 모든 위로와 그 모든 순간마다 함께해 준 사람이 윤재국씨였냐'고 독백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6회/ 사진=SBS 캡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6회/ 사진=SBS 캡처
이후 하영은을 만난 황치숙(최희서 분)은 "내가 공장, 원단, 디자인 다 뺏어가는데 왜 그러는지 한 마디도 안 물어봤잖냐"며 "너 그 남자 좋아하냐"고 했다. 이어 "부산에서부터 쭉 그 남자랑 섬씽있었으면서 어떻게 나한테 한 마디 말도 없냐"며 "내가 좋아하니까 달라질 건 없다. 그래도 친구면 말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하영은은 디자인을 빼앗기고 위기에 처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새로운 옷을 만들기 위해 원단을 찾아 나섰다. 또한 윤재국의 도움으로 신상 론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를 걱정하던 신유정(윤정희 분)은 윤재국에게 "재국아 너 진짜 어쩌려고 그래. 그래서 어디까지 갈 수 있을 거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윤재국은 "거기까진 생각 안 해. 그냥 우린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까지만 생각할 거니까"라고 답다.

윤재국은 하영은이 고마움을 표현하자 그를 만나기 위해 집을 나섰다. 그리고 윤재국이 하영은 앞에 도착한 순간 윤수완(신동욱 분)의 번호로 하영은에게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이에 하영은은 전화를 받지 못했다. 그러자 곧 윤수완으로부터 "잘 지내니?"라는 메시지가 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