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건캐디' 나서
이지현 의외의 골프 실력
"벌벌 떨고 있었다"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김용건이 이지현의 골프 실력을 칭찬했다.

27일 밤 방송된 MBN '그랜파'에는 배우 정혜선, 박정수와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출연했다.

이지현이 티샷을 치기 위해 올랐고,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그는 "생각보다 소심하다. 벌벌 떨고 있었다"라며 긴장감 가득한 모습을 보인 것과 달리 프로다운 능숙한 모습을 보였다.

박정수는 "네가 그렇게 치면 나는 헛방치겠다"라며 높은 부담감을 보였다.

김용건은 이지현에게 "놀랐다. 너무 잘 쳤다"라며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이지현은 "선생님 너무 잘 칠 것 같다"라고 말했고, 김용건은 "나?"라고 말했지만 박근형을 향한 이야기로 드러나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