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끼리 김장 도전
매제, 열정 가득 모습
"아들 왜 이렇게 못 하냐"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최민환이 매제에게 아버지의 관심을 빼앗겼다고 전했다.

27일 밤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최민환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민환은 매제와 함께 집안의 연례 행사인 김장을 하러 갔다.

최민환은 "엄마 허리 안 좋다면서요"라고 말했고, 어머니는 "그래서 오늘 엄마는 주도권을 잡지 못할 것 같다"라며 아버지에게 김장 주도권을 넘겨, 남자들끼리 김장을 하기로 했다.

부모님이 직접 농사를 지은 배추를 뽑는 일부터가 김장의 시작이었다. 쉴 새 없이 열심히 하는 매제와 달리 최민환은 느릿느릿 배추를 나르며 더딘 속도를 보였다. 아버지는 "속도가 느려서 안 되겠다. 둘이 하는 일을 바꿔라"라고 전했다.매제는 "3개씩도 나를 수 있겠다"라며 열의를 보였다.

최민환은 배추를 수레로 나르던 중, 중심을 잡지 못하고 떨어뜨렸다. 아버지는 "군대에서 살 빼면서 운동했는데 왜 이렇게 못 하냐"라며 아들 최민환을 타박했다. 최민환은 "이 집안에 남자는 나 하나 뿐이었는데 매제가 들어오면서 아버지가 매제 칭찬을 하고, 내 자리를 빼앗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