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리더 출연
"어이없고 황당한 경험"
허리 디스크 판정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노제가 기침을 하고 응급실에 가게 됐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스우파' 크루 리더들이 출연했다.

노제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살면서 어이없고 황당한 경험을 했는데 뭘까?"라고 문제를 냈다. 아이키는 "거울을 봤는데 너무 예뻐서 황당했어"라고 말했고 노제는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노제는 "외모와 관련된 게 아니다. 춤 연습을 하다가 생긴 일이다"라고 말했다.

리헤이는 "기침을 했는데 허리가 나가서 병원에 갔다?"라고 추측했고, 정답이었다. 노제는 "기침을 작게 했었다. 몸이 약하다기보다는 부모님이 춤을 반대해서 TV를 보면서 혼자 연습을 했다. 예고에 진학하겠다고 해서 1년 간 준비해서 가게 됐는데 허리 디스크 판정을 받았다. 허리가 안 좋은 상태에서 몸도 안 풀고 안무를 짰는데 기침 한 번에 앉지도 서지도 못하고 그대로 응급실에 실려갔다.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라고 전했다.

한편, 노제는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여 다른 댄서들까지 무대 앞으로 나오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