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타일, 추억의 노래
윤하, '우산' 감성 무대
차승원, '마 이사' 콩트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에 '도토리 페스티벌' 준비와 'JMT' 콩트 등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웃음을 선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도토리 페스티벌'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2000년대 인기 있었던 노래의 가수들을 직접 찾아가 추억의 노래들을 불렀다.

프리스타일 미노, 지오가 등장해 '놀면 뭐하니'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미노는 "지금 삼척에 있다"라고 말했고 미주는 "아, 나는 배가 3척 있다는 말인 줄 알았다"라고 엉뚱하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노는 미주와의 협업을 제안하며 "이미 내 마음 속에는 '우리 미주'로 돼있다"라고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유재석은 "그럼 '수취인불명'을 미주와 함께 맞춰 봐라"라고 제안했다. 이에 프리스타일과 미주의 2021년 버전 '수취인불명' 무대를 꾸몄다.

프리스타일에 이어 윤하가 등장했다. 윤하의 활동 당시 무대들을 봤고, 유재석은 "머릿 속에 가장 강렬한 인상은 피아노 치면서 노래를 부르는 거다. 너무 멋있다. 피아노 위에서 날아다니던 시절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미주는 윤하가 과거에 할머니의 임종을 지키기 못하고 노래를 불렀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쏟았다. 유재석은 "미주가 감성이 많은 아이다. 최근에 소속사를 함께 하게 되면서 자리가 있었다. 모닥불을 피워놓고 있는데 미주가 갑자기 한숨을 쉬면서 '너무 껴안고 싶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주는 "너무 진심이었다. 크리스마스니까"라며 외로움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윤하의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곡은 '우산'이다. 첫 도입부부터 끝이다. 목소리로 멱살을 잡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윤하는 "에픽하이 오빠들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에픽하이도 우리의 섭외 리스트에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JMT' 콩트가 그려졌다. 유본부장 유재석은 누군가를 만나러 갔고, 그 자리에는 차승원이 깜짝 등장했다. 차승원은 영화 '낙원의 밤' 속 마 이사로 빙의해 콩트를 시작, "신 전무에게 연락이 왔는데 못 온다고 하더만. 온다고 하고 갑자기 안 온다는 건 나랑 해보자는 거지"라며, JMT의 이사로 재직 중이라고 밝혔다.

또 차승원은 "내가 여러 가지 일들을 하고 있다. 엔터 업계에도 종사하고 있는데 로펌 사무실에도 잠깐 있었다. 숙박업도 스페인에서 했었다. 하숙집 같이 했었던 유 과장도 알고 있겠네? 지금은 나랑 트러블이 있어서 사이가 틀어졌다. 돈 문제다"라며 콩트를 이어갔다.

차승원은 "이광수 그 친구는 유본부장에게 어떤 사람이냐"라고 물었다. 유재석은 "그 친구는 나와 잘 아는 사이고 친한 동생이다. 최근에 삼촌이 사과 농사를 하는 데서 사과를 보내줬더라. 안 받으셨냐"라고 물었고, 차승원은 정색하며 "나한테는 안 보냈다"라고 서운해 했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는 에픽하이, 써니힐 등이 출연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