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사태 새 국면
한효주, 조우진에 총 겨눠
"무증상 비밀 드러나"
'해피니스' / 사진 = tvN 제공
'해피니스' / 사진 = tvN 제공


'해피니스' 박형식이 한효주를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측은 7회를 앞둔 26일, 일촉즉발 상황에 놓인 윤새봄(한효주 분)과 정이현(박형식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한태석(조우진 분)에게 총을 겨눈 윤새봄, 정이현과 한태석의 날 선 대치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아파트에 퍼진 감염병 사태를 수습하려는 윤새봄, 정이현의 분투에도 위기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고립된 101동에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고, 다른 동 감염자까지 침투해 파란이 예고됐다. 바깥세상 역시 안전하지 않기는 마찬가지. 출입 통제 지역이 늘어났고, 지원도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른다. 이대로 전기와 수도까지 중단된다면 생존자들도 위험한 상황. 감염병 치료제 개발도 여전히 불투명하다. 끝을 알 수 없는 위기 속, 사태를 진정시키고 일상의 회복을 가져올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그런 가운데 윤새봄, 정이현, 한태석의 긴박한 순간이 긴장감을 높인다. 한태석에게 총을 겨눈 윤새봄. 얼굴에 흐르는 피와 서늘한 눈빛에서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 속, 필요하다면 윤새봄을 감염자에게 물리게 하겠다는 한태석의 위험한 발언과 맞물리며 위기와 혼란을 가중시킨다.

윤새봄을 구하기 위해 나선 정이현의 모습도 포착됐다. 출발하려는 차량에 총구를 겨눈 정이현의 분노에 찬 얼굴이 흥미진진하다. 감염병 사태를 대하는 한태석의 태도에 의문을 품어왔던 정이현. 그와의 날 선 대치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한다. 과연 봉쇄된 아파트에 나타난 한태석의 목적은 무엇이고, 윤새봄과 정이현에게 어떤 위기가 닥쳐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6일 방송되는 7회에서 윤새봄, 정이현은 벼랑 끝 위기에 놓인다. 또한, 감염병 사태와 101동 생존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한태석의 충격 발언으로 아파트 주민들의 불안 심리는 극에 달할 예정. '해피니스' 제작진은 "한태석의 의문스러운 행보, 동요하는 주민들의 선택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윤새봄의 무증상 비밀도 밝혀진다. 위기에 빠진 윤새봄을 지키려는 정이현의 강렬한 사투도 놓치지 말아달라"고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해피니스' 7회는 26일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