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남다른 부동산 안목
"합치면 중소기업 규모"
강남부터 경기도까지 '알짜 투자'
사진제공=IHQ '은밀한 뉴스룸'
사진제공=IHQ '은밀한 뉴스룸'


'은밀한 뉴스룸'이 1년째 공개 열애 중인 현빈·손예진 커플의 결혼 가능성을 점쳐보고, 두 사람의 남다른 부동산 투자 안목을 조명한다.

오는 27일 오전 방송되는 채널 IHQ '은밀한 뉴스룸' 14회는 세간의 화제를 모은 현빈·손예진 커플을 주제로 다양한 소식을 전한다.

특히 '부동산 고수'로 알려진 현빈과 손예진의 부동산 근황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각각 구리와 삼성동에 위치한 40억 원대 고급 빌라를 소유하고 있으며, 청담·신사·합정 등 핵심 상권의 100억 원대 건물주로도 유명하다.

한 패널은 "두 사람이 결혼할 경우, 중소기업 규모에 버금가는 재산이 형성된다"며, "현빈과 손예진이 가진 건물을 한 채씩만 합쳐도 260억 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긴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의 열애 인정 전,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서 포착된 사심 가득한 인터뷰 영상을 비롯해 현빈의 10년 전 앳된 모습이 담긴 군인 시절 영상까지 '은밀한 뉴스룸' 지하 벙커 속 자료들이 대량 방출될 예정이다.

비·김태희 부부에 이은 현빈·손예진 커플의 '세기의 결혼' 가능성을 분석해보는 '은밀한 뉴스룸'은 오는 27일 오전 11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