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김현주./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지옥'에 출연한 배우 김현주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김현주는 무섭게 세력을 키워나가는 새진리회와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분해 열연했다.

김현주는 "처음에 제안을 받았을 때는 하던 장르가 아니라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그런데 웹툰을 보고 난 다음에는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 묘사들이 사실적으로 다가왔고, 그걸 영상화 했을 때 어떨까 하는 기대감이 들었고, 다른 배우들은 어떻게 표현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연상호 감독님 자체에 대한 기대도 있어서 작업을 하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지옥'은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고, 26일(한국시간) 현재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김현주는 "현장에서 편집본을 보기도 했지만 전편은 공개 후 다음날 다 봤다. 현장에서 못봤던 장면들도 봤는데 모든 배우가 연기를 잘해줘서 배울점도 있었다"며 "사실 작품에 큰 기대나 흥미를 느끼지 못했는데 재밌더라. 결과도 좋게 나와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가 한국 문화에 관심이 높았던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닌 것 같다. 단지 넷플릭스를 통해 더 크게 나타난 거라 생각한다. '오징어게임'이 큰 인기를 얻어 '지옥'에 대한 기대김이 컸던 거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며 "한국에서 배우 활동을 하며 자부심도 있었다. 작품성과 배우들의 열의를 현장에서 느꼈기 때문에 아주 좋은 고무적인 결과고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월드스타가 된 기분이요? 그건 아닌 것 같아요. '지옥'이 좋은 결과를 낳고 있지만, 체감하기엔 이른 것 같거든요. 그리고 '지옥'의 흥행에도 제가 지금까지 해왔던 패던이나 행보, 작품 선택에 대한 자세에는 영향을 받을 것 같지 않아요.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합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