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마무 화사 "남자친구 있어요?" 질문에 "뭘 그런 걸..." ('제시의 쇼터뷰')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솔로의 부담감을 털어놨다.

지난 25일 공개된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에는 화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1년 5개월 만에 솔로 컴백한 화사는 신곡 '암어빛(I'm a 빛)'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화사는 "'암어빛'이 원래는 암어비치(I'm bitch)"라며 비속어인 '비치'와 '빛'이 비슷하게 들린다는 점을 이용해 제목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화사는 "올 한 해는 너무 (마음이) 무거워서 생각도 길었다. 그 때 느낀 영감으로 쓴 거다. 곡 작업을 하니 챙겨야될 게 많더라"고 고백했다.
[종합] 마마무 화사 "남자친구 있어요?" 질문에 "뭘 그런 걸..." ('제시의 쇼터뷰')
이어 "(책임감, 부담감의 무게가) 감당이 안 돼 비치가 되지 않으면 여기서 살아남지 못하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 감정을 다 담았다"고 밝혔다.

이에 제시는 "이전 노래 '마리아'가 잘 됐기 때문에 다음 노래가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며 같은 가수로 공감했다. 이어 "화사는 노래도 춤도 다 잘한다. 근데 자신감까지 보여줘 좋다. 여자로서도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종합] 마마무 화사 "남자친구 있어요?" 질문에 "뭘 그런 걸..." ('제시의 쇼터뷰')
가수로서 공감대 형성뿐만 아니라 인터뷰의 케미도 이어졌다. 화사는 "안혜진이라는 본명을 왜 안 쓰는지?"라는 질문에 "이름은 이름대로 남겨두고 싶었다. 추구하는 바가 다르다"고 대답했다.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 세 가지를 적으라는 질문에 화사는 "배탈이 났다. 요즘 소화가 잘 안된다"며 '배탈'을 적었다. 제시는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렇다. 압박을 받았기 때문"라며 컴백을 앞둔 부담감을 이해했다.

이어 제시는 화사가 두 번째 키워드 '나른'에 이어 '행복'을 꼽자 "행복해요? 남자친구 있어요?"라고 돌직구로 물었다.
[종합] 마마무 화사 "남자친구 있어요?" 질문에 "뭘 그런 걸..." ('제시의 쇼터뷰')
[종합] 마마무 화사 "남자친구 있어요?" 질문에 "뭘 그런 걸..." ('제시의 쇼터뷰')
화사는 1초 정적을 보낸 후 "그런 걸 물어봐요. 없어요"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혼자 있을 땐 잘 안 웃지 않나. 일터에 오면 더 많이 웃고 또 다른 행복을 찾아가는 기분"라고 말했다.

끝으로 화사는"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았는데 기다려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무대로 보답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도 열심히 하겠다.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