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경준♥' 장신영 "아기 유치원 보내고 닭 잡았다…1일 1닭 요리" ('쿡킹')


배우 장신영이 진정한 요리왕 면모를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에서 장신영이 놀라운 요리 실력을 뽐냈다.

이날 장신영은 서장훈의 권유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신영이 준비한 요리는 프랑스 음식인 치킨룰라드. 닭 껍질로 안심 부위를 말아서 구운 요리.

장신영은 "나는 요리를 했던 사람이 아니다. 내가 한 대로 연습한 대로 실수만 안 하겠다. 스튜디오에 오니까 더 긴장된다. 가슴이 뛰고 기가 눌리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종합] '강경준♥' 장신영 "아기 유치원 보내고 닭 잡았다…1일 1닭 요리" ('쿡킹')
이에 MC 서장훈은 "내가 먹어보지는 않았지만 강경준에게 많이 들었다. 강경준이 장신영 요리에 대한 칭찬을 엄청 하더라"고 말했다. 요리 연습에만 매진한 탓에 강경준이 말렸을 정도라고.

장신영은 1일 1닭으로 요리를 연습했다고 했다. 연습으로 쓴 닭 수만 15마리. 장신영은 "아이 유치원 보내고 그때부터 닭 잡고 요리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종합] '강경준♥' 장신영 "아기 유치원 보내고 닭 잡았다…1일 1닭 요리" ('쿡킹')
그는 "남편, 어머님, 윗집 등 이룻들에게도 맛을 보여드렸다"며 "동네 사람들을 총동원했다"고 덧붙였다.

대결이 시작되자 장신영은 빠른 속도로 닭 손질을 끝냈다. 야무진 장신영의 손에 판정단은 감탄했다. 특히 닭의 물컹한 식감을 잡을 용도로 쓰일 재료로 빵가루를 선택, 그 빵가루를 한 번 볶아 요리에 올리자 셰프들은 연신 감탄했다.

레이먼 킴은 "저 정도면 요리 실력이 정말 장난이 아닌 것"이라고 인정했다.
[종합] '강경준♥' 장신영 "아기 유치원 보내고 닭 잡았다…1일 1닭 요리" ('쿡킹')
장신영의 치킨룰라드를 먹은 평가단의 반응도 좋았다. 일단 맛있는 비주얼부터 합격점. 판정단은 "식감이 좋다"고 평가하며 "이 음식에 고급 기법이 많이 사용됐다"며 장신영의 실력에 '엄지 척'을 보냈다.

장신영은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어떻게 하면 맛이 있을까 고민이 깊었다. 제가 감히 준결승에 가도 되는 지 모르겠다"며 준결승 진출에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