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빨강 구두' 최명길이 신제품 론칭쇼를 취소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빨강 구두'에서는 민희경(최명길 분)과 권주형(황동주 분)의 갈등이 심화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희경은 로라 구두 신제품 디자인이 유출되자 분노했다. 그리고 사무실에서 도청 장치를 발견하자 김젬마(소이현 분)를 의심했다. 민희경이 "이런 짓 할 사람 너밖에 없다"며 "넌 로라에서 이젠 끝이다"고 경고했다. 김젬마는 "지분 나누면 주형 씨게 제일 많더라. 나한테 볼 일 있으면 직접 찾아 와라. 나 건드리지 마라"고 맞섰다.

민희경은 권주형을 찾아가 "네가 감히 나를 도청하냐. CCTV 보면 다 나온다"고 소리쳤다. 그러나 이미 김젬마와 권주형이 CCTV 기록들을 바꿔치기 한 상태. 민희경은 증거를 찾지 못했다. 권혁상은 민희경에게 "사에 막대한 피해 입힌 계열사 대표 자르는 권한은 나한테 있다는 거 잊지 마라"며 "로라 구두 대표 계속할지 하루 아침에 잘려서 집에 있을지, 앞으로 론칭쇼까지 몇 시간 남았으니 잘 생각해 봐라"고 경고했다.

민희경은 결국 눈물을 흘리며 론칭쇼를 취소하기로 했다. 권주형은 민희경을 찾아와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김젬마는 당연히 내 편이다. 우리 이제 곧 결혼할 예정"이라고 선언했다. 민희경이 "너 진짜 미쳤다"고 하자 권주형은 "난 아버지 피를 물려받은 것도 아닌데 아버지를 닮았다. 아버지가 새어머니한테 미쳤지 않냐. 그래서 미쳐버린 우리 엄마, 아버지와 새어머니가 생명줄을 끊어놓지 않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피바람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희경은 권혁상의 서재에서도 도청 장비를 찾아냈다. 민희경은 권혁상에게 도청 장치를 보여주며 "우리집에서 도청 장비를 달아놓을 사람이 누구겠냐"며 권주형을 지목했다. 권주형은 권혁상, 민희경에게 추궁 받는 상황에서 오히려 민희경이 로라 구두를 독립 경영 체제로 바꾸려 했다고 폭로하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