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령, 이모들과 만났다
"이모들과 오래 봤으면"
'결혼' 질문에 부혜령 빙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이가령이 결혼 질문에 '칼 차단'을 했다.

25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배우 이가령이 여섯 이모들과 함께 음식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가령은 정원에서 전어를 구웠고 매캐한 연기에 당황했다. 이모들이 자진해서 도와주려고 했지만 "여러 명이서 하면 불 나겠다. 내가 하겠다"라며 적극적으로 요리를 했다.

이어 이가령은 이모, 엄마와 함께 모여앉아 식사를 했고 이모들을 애정 가득 지켜봤다. 이가령은 제작진에게 "별 거 아닌 거에도 감동이 생기는 부분들이 있더라. 이모들이 점점 늙으니까. 이모들도 여자인데, 젊고 예뻤는데 할머니가 되어가더라. 주름이 늘어가니까 속상하더라. 오래오래 여럿이 모여있는 모습을 오래 봤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모들은 "인기가 정말 많은데, 이참에 결혼도 해야할 것 같아"라며 이가령에게 결혼을 물었다. 이가령은 "다 그놈이 그놈이야"라며 '결혼작사 이혼작곡' 부혜령에 빙의했고 "혼자 열심히 일해야지"라고 말했다.

이가령은 "결혼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20년 째 듣고 있는 것 같다. 매번 하는 이야기여서, 한 귀로 듣고 흘린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