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X정혜선X이지현
국민 할배들과 파트너 호흡
"연하의 남자는 어떠신지"
'그랜파' 4회/ 사진=MBN 제공
'그랜파' 4회/ 사진=MBN 제공


배우 김용건이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이하 ‘그랜파’)의 여성 게스트를 데리고 다시 나타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그랜파’ 4회에서 배우 박정수와 정혜선, 쥬얼리 출신 이지현은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의 일일 게임 파트너로 출격한다. 연극 스케줄로 자리를 비운 ‘큰형님’ 이순재를 대신해 ‘건건 캐디’ 김용건이 직접 골프 여군단을 섭외해 위풍당당하게 나타나는 것.

‘그랜파’에 뿌리내리고자 하는 김용건의 야망이 제대로 빛을 발한 가운데, 이날 경기는 남녀가 1:1 파트너를 이루는 혼성 포썸 플레이로 진행된다. 여기서 전 멤버들은 추억의 ‘빵집 미팅’을 소환해 게임 파트너를 정하기로 한다.

이 과정에서 ‘도캐디’ 도경완은 ‘그랜파’ 멤버들과 게스트 3인방에게 각자 원하는 상대가 있는지 묻고, “난 다 좋아”, “연하남은 어떠신지” 등 적극적인 대화가 오가 ‘그린라이트’가 켜진다. 오랜만의 만남으로 더욱 후끈해진 배우들의 골프 회동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게임 상대를 정하기 위해 50년 만에 미팅에 나선 ‘국민 할배’들과 박정수, 정혜선이 추억의 ‘라떼 토크’로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대량 방출한다. ‘건건 캐디’ 김용건이 게스트로 엄선한 인물들인 만큼, 예상밖의 놀라운 경기력으로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다. 이들의 ‘포천 대전’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인생필드 평생동반 그랜파(GRAND PAR)’는 평균 나이 79세의 국민할배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과 ‘도캐디’ 도경완의 명랑 골프 유랑기를 담은 골프 예능. 오는 27일 오후 9시 30분 4회가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