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단체./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단체./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옥주현이 멘토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옥주현, (여자)아이들 소연, 댄서 아이키와 강영선CP, 박상현PD가 참석했다. 소녀시대 권유리는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불참했다. 옥주현은 지각으로 포토타임에 참석하지 못했다.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1학년부터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들이 출연한다. 권유리, 옥주현, 아이키, 소연이 각 학년의 담임선생님이자 프로듀서 역할을 맡는다.

옥주현은 "'팬텀싱어' 이후 오랜만에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그만큼 각오도 남달랐다. 이름만 담임선생님은 하기 싫어서 한 번 출연을 거절했다. 어떤 것도 소홀히 하고 싶지가 않아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하고 나서는 최선을 다해서 시간을 할애하고 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옥주현은 평가 기준에 대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고 평가했다"며 "친구들이 매운맛 때문에 상처를 받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첫 번째 녹화 끝나고나서 다각도로 DM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담임으로서 고충도 많았다고. 옥주현은 "핑크 춤은 율동 수준이 많았는데 요즘 춤은 관절이 남아나지 않을 것 같은 춤을 추더라. 그래서 내가 과연 친구들에게 무엇을 줄 수 있을까 고민했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 줄 수 있는 담임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걸그룹 세대마다 특색이 큰 것 같다. 우리 때는 립싱크가 당연했다. 요즘에는 모든 것이 다 복합적으로 능력치가 평균 이상이 많은 것 같다. 핑클 멤버들끼리 시대를 잘 타고났다고 이야기 한다. 요즘 같으면 발이나 내밀 수 있겠냐고"라며 웃었다.

'방과후 설렘' 첫 방송은 11월 28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12월 5일부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