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댄서 아이키가 멘토로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옥주현, (여자)아이들 소연, 댄서 아이키와 강영선CP, 박상현PD가 참석했다. 소녀시대 권유리는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불참했다.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들이 출연한다.

아이키는 "앞서 뜨거운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에 참가자였다면, 이번에는 친구들에게 필요한 담임선생님으로 임해야겠다고 생각하면서도 '너네들도 당해봐라'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키는 "'스우파' 참가자로서 '방과후 설렘' 지도자로서 겹치는 시간을 보냈다. 굉장히 많은 추억이 있고, 많은 일들이 있었다. 어떻게 재밌게 담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방과후 설렘' 첫 방송은 11월 28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12월 5일부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