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넘으면 삭발"
지상렬이 드러낸 자신감
가파도X해녀로 '차별성' 더했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마을애가게'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마을애가게'


‘마을애가게’ 이준혁, 지상렬, 주이, 정겨운이 가파도를 배경으로 펼치는 신개념 예능프로그램을 예고했다.

25일 MBC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마을애가게’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이준혁, 정겨운, 지상렬, 주이 등이 참석했다.

‘마을애가게’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키가 작은 섬, 가파도의 아름다운 풍경과 출연진들의 유쾌한 마을 공간 재생 과정을 통해 힐링과 감동을 선사하는 프로그램 방치된 마을 공간을 되살리는 착한 예능으로 소개된다.

이날 지상렬은 가파도를 ‘공기청정기’에 빗대어 소개했다. 그는 “52년 살면서 가파도는 제가 귀한사람이랑 다시 한 번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삶이 혼탁할 떄 공기청정기 같은 삶의 쉼터가 될 수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의 취지가 아름다운 가파도를 홍보하는 것” 이라고도 덧붙였다.

지상렬은 프로그램의 재미 포인트로 “있는 그대로의 매력”을 꼽기도. 그는 “가파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에 저희가 조금 장판을 깔고 도배한 것”이라며 “없는 것에 억지로 채운 것이 아니다. 멋을 부린 것 없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 그대로를 즐겨 달라. 그게 가파도의 매력”이라고 밝혔다.

‘인간 스케치북’같은 여백의 미가 있는 정겨운과 ‘애어른’같이 바보 오빠들을 어부바 해 준다는 주이 까지. 지상렬이 밝힌 멤버들간 케미도 눈길을 끌었다.

“빨주노초파남보가 섞이기 쉽지 않은데, 이번 멤버들은 고유의 빛을 다 내면서도 누구한테 묻히지도 않고 그 많은 색깔을 낸다. 의리와 팀워크를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여태까지 있던 예능의 온도와는 전혀 다르다. 확실히 예능에 반신욕을 시켜드리겠다. 예능으로 부황 떠드리겠다.”

전문가 수준의 사진 찍는 취미를 가진 이준혁은 “가파도는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사진 찍기 너무 좋다”고 밝혔다. 그는 “파도가 도파민 파도다. 밀려오는 순간 전립선이…”라며 지상렬에게 옮은 듯한 말솜씨를 살짝 드러내기도.

이준혁은 멤버들 가운데 가장 포토제닉한 모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각자 자기 역할을 맡은 모습이 다 좋았다"며 "특히 좋았던 건 주이"라고 알렸다.

이어 "주이는 진짜 자력이 엄청나다. 옆에 있으면 그냥 갖다 붙는다"며 "텐션이 오선지 맨 위에 있다. 항상 하이 텐션이다. 볼수록 매력이 터진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마을애가게'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마을애가게'
주이는 “첫날 주민분들 많이 만났다. 해 드릴게 없을까 찾던 찰나 준혁 선배와 환갑이신 주민분을 만났다. 전 이장님이자 저희 숙소 사장님이셨다”며 “그래서 가파도를 배경으로 사진을 예쁘게 찍어서 크게 뽑아서 선물해 드린 기억이 남는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한 주이는 가파도에서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그는 “가파도는 계절마다 다른 모습이 있더라. 촬영 하는 내내 예쁜 모습을 많이 봐서 좋았다. 무엇보다 선배님들과 함께 즐겁게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면서 “항상 북적이는 곳만 가다가 조용한 곳에 간 게 오랜만이었다. 저도 그런 감성이 있는 줄 몰랐다 좀 센치해지더라”고 밝혔다.

식당과 카메를 차리는 예능 포멧은 기존에 많이 알려진 터. 정겨운은 ’마을애가게’만의 차별점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그부분을 저도 많이 의심했다. PD 형님도 많이 괴롭혔다. 도대체 무슨 프로그램이냐고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점점 우리가 가파도로 가서 마을 사람들과 운영을 하다보니까 차별점은 우리가 현지에 있는 해녀 할머니 분들과 함께 운영을 했고, 같이 지역 경제를 살리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이 뭔가 다르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지상렬은 ‘마을애가게’ 파격 시청률 공약을 내결었다. 그는 “시청률 3%가 넘으면 머리를 깎겠다. 머리에 ‘3’자를 남기고 날리겠다. 제가 요즘 프로그램을 7개 정도 하고 있는데 그러고 다니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을애가게’는 오는 29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