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최진철./ 사진=SBS 방송화면
'골때녀' 최진철./ 사진=SBS 방송화면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최진철이 인기 감독의 매력을 뽐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선 각 팀들이 시즌2 리그 전에 앞서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최진철의 FC 탑걸은 그룹 마마무 소속 문별을 새로운 선수로 맞았다.

최진철은 문별의 거침없는 입담에 한껏 당황했다. 문별이 "내가 이거 차면 받아주는 거다"라며 공을 패스하자 최진철은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골때녀' 선수들의 최진철 사랑은 계속됐다. FC 탑걸은 최진철이 '골때녀' 시즌1 당시 감독을 맡은 FC 월드클라쓰가 등장하자 질투심을 표현했다. 두 팀은 최진철의 팔을 서로 반대 방향으로 잡아당기며 쟁탈전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최진철은 FC 탑걸과 FC 월드클라쓰의 연습 경기에서 명장의 면모를 선보였다. FC 월드클라쓰가 함께 파이팅을 외치자 최진철은 FC 탑걸을 향해 "이 팀은 파이팅도 안 외치는구나"라고 말해 기합을 끌어올렸다. 아울러 최진철은 시합 도중 나타나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선수들에게 개선 방법을 설명했다.

'골때녀' 시즌2에서 새로운 팀으로 합류한 FC 탑걸, FC 원더우먼, FC 아나콘다. 기본기 훈련과 연습 시합으로 실력을 향상시킨 최진철의 FC 탑걸이 이천수가 지휘봉을 잡은 FC 원더우먼, 현영민이 이끄는 FC 아나콘다와 앞으로 어떤 승부를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골때녀'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