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유미 "임신 가능한 男 소개해달라고…6개월 만에 결혼" ('언니가 쏜다')


코미디언 강유미가 남편과 연애부터 결혼까지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 iHQ '언니가 쏜다!'에서는 강유미가 러브 스토리를 밝혔다.

이날 강유미는 "3년 차 신혼부부"라고 소개했다. 어떻게 만나게 됐냐는 질문에 "철저한 결혼 활동을 했다, 임신 가능하고 경제활동 가능한 남성 소개해달라고 했다. 소개팅으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인위적인 만남을 추구한다. 선입견이 없어지지 않나. 좋은 사람인 척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 강유미 "임신 가능한 男 소개해달라고…6개월 만에 결혼" ('언니가 쏜다')
[종합] 강유미 "임신 가능한 男 소개해달라고…6개월 만에 결혼" ('언니가 쏜다')
강유미의 절친 안영미는 "나는 연애하는 줄 몰랐다. 생일 겸 파티를 하려고 모였는데 '나 결혼하려고' 라고 하더라"고 절친에게도 비밀 연애를 했다고 밝혔다.

강유미는 "6개월 연애하고 결혼을 결정했다. 남자분이 적극적이면 결혼하려고 생각했다. 남편이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추진력이 있는 분이시다"고 설명했다.

소이현은 "남자가 밀어붙여야 '어어어' 하면서 결혼한다"고 공감했다.

강유미는 "기본적인 여자의 성향이 아닌가 싶다. 책임을 진다고 하면 마음이 간다. 물론 나도 신랑을 좋아했으니 가능했다"고 했다.
[종합] 강유미 "임신 가능한 男 소개해달라고…6개월 만에 결혼" ('언니가 쏜다')
프러포즈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강유미는 "용산구 높은 빌딩이었다. 친구네 놀러가자고 하면서 예쁘게 입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날 트로피로 생각하는 건가'라고 생각하면서 집에 있는 예쁜 옷을 입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친구 집에 갔는데 친구가 비밀번호를 알려줬다고 하더라. 내가 눈치가 빠른 편 아니다. '조금 이상한데?' 했는데도 이벤트(프러포즈)라고 생각도 못했다. 촛불이 깔려있고 멜로망스 '선물' 노래가 흘러나왔다. 천 송이 장미꽃이 있고"라며 프러포즈의 정석대로 청혼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종합] 강유미 "임신 가능한 男 소개해달라고…6개월 만에 결혼" ('언니가 쏜다')
강유미는 "너무 좋았다 저 울었다"고 그날을 회상하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