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참견3'./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 김숙, 서장훈, 곽정은, 한혜진, 주우재가 고민녀의 남친이 약속을 깨고 여직원과 월미도에 간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남친과 5개월째 연애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고민녀의 사연에 따르면 남친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만난 두 사람은 이내 연인이 된다. 남친은 고민녀를 위해 하루쯤은 직원들에게 가게를 맡기고 쉬겠다고 약속했다.

어느 날, 남친은 고민녀와의 약속을 돌연 취소한다. 그리고 고민녀와 남친의 카톡 대화 내용이 공개 됐다. 남친은 가게 직원에게 우울한 일이 생겨 위로해준다며 월미도 밤바다를 보러간다고 했다. 하지만 남친과 월미도를 함께간 직원은 여자였고, SNS를 보고 이 사실을 알게 된 고민녀가 남친에게 묻자, 남친은 "직원이 여자가 아니라 가족 같은 사람"이라고 주장해 모두를 황당하게 만든다.

이에 주우재는 "꼭 뒤에서 이상한 짓 하는 사람들이 이런 식으로 말한다. 이성을 이성 아니라고 우긴다"라고 지적했다. 곽정은도 "갑자기, 월미도, 밤바다. 여기서 무슨 설명이 필요하나. 전 국민이 다 아는 거다"라고 말한다.

아울러 주우재는 사장과 직원이 어디까지 교류할 수 있는지에 대해 "최대한 연봉협상까지다. 그 이상은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김숙은 서장훈, 곽정은, 한혜진, 주우재에게 "연인이 1순위 vs 자신이 1순위. 어떤 연애를 선호하는지?" 질문했다. 그러자 한혜진은 "나는 항상 내가 만나는 사람을 나보다 우선시 한다고 생각 했었다"라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럴 것 같다. 다 퍼주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