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희 게스트 출연
봉태규 "와줘서 고마워"
"규진이 개과천선했다"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캡처


배우 윤주희가 극 중 부부였던 봉태규와 다시 만났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해치지 않아’에서는 윤주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주희가 빌런 삼 형제의 폐가 하우스에 나타났다. 그의 등장에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봉태규는 크게 기뻐했다. 윤주희는 ‘해치지 않아’ 모니터를 하고 왔다며 실제로 마주한 폐가하우스에 “살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도착하자마자 옷을 갈아입은 윤주희는 바로 의자를 만드는 노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얼마 뒤 “온 지 몇 시간 안 됐는데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든다. 나는 누구인가. 여기는 어디인가”라고 털어놨다. 이에 봉태규는 “지갑이랑 핸드폰 갖고 왔지? 신분증과 핸드폰 줘. 도망갈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윤주희는 “진심으로 소름 돋았다”며 놀랐다.

점심식사는 윤종훈과 봉태규가 만든 콩나물밥과 감자 달걀국이었다. 봉태규는 “나 집에서는 샐러드를 먹는다. 그런데 여기서는 힘을 못 쓰겠다”며 “많이 먹어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게 살 빠져서 갈 거다. 나 1.5kg 빠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해치지 않아’ 방송이 나간 뒤 윤주희가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봉태규는 “섭외를 피하는 줄 알았다. 눈치를 챘다고 생각했다”고 했고, 윤주희는 “방송을 보고 ‘편하게 와서 쉬다 가’라는 봉태규의 말을 믿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봉태규는 “와줘서 고맙다. 다들 전 부인이 다 왔는데 나만 안 왔다”고 말했다.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캡처
식사를 마친 뒤 담벼락 페인트칠을 하던 중 봉태규는 “빠르다. 되게 잘 된다. 저번에 한 번 해봤다고”며 빠른 속도로 작업해 감탄을 자아냈다. 윤주희가 짧은 롤러로 바꾸자 봉태규는 “짧은 걸로 칠하면 옷에 튄다. 조심해라”고 챙겼다. 이를 본 엄기준과 윤종훈은 “재혼하고 귀농한 느낌이다. 규진이가 개과천선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윤종훈은 “생각해 보니까 태규형이 저번에 우리 셋이 일할 때는 아무 말도 안 했다. 주희 씨가 오니까 약간 그 노래 생각난다. 조강지처가 좋더라”라고 노래를 불러 웃음을 더했다.

페인트칠에 이어 파이어피트 판석 시공 작업에서 윤주희는 판석을 손쉽게 들어 올려 힘 캐릭터에 등극했다. 윤종훈은 “우리가 약한 거야, 주희 씨가 센 거야?”라며 놀랐다. 그렇게 노동중 봉태규는 자갈 색이 마음에 안 든다며 “자갈 구해 달라”고 요구했고 제작진이 이를 만류했다. 여기에 엄기준도 파이어피트 돌 색이 마음에 안 든다며 붉은 벽돌색으로 변경 노동량을 늘리며 노동 중독 증세를 보였다.

또 엄기준은 동생들을 위해 양푼에 믹스커피 라테를 만들었고 봉태규는 “우리집 아니고 일하는 주인집에서 몰래 마시는 느낌”이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렇게 파이어피트 판석 시공이 끝나자 윤종훈은 “우리가 엄청난 팀워크로 1년 6개월간 작품(펜트하우스)을 한 게 자랑스럽다. 우리는 뭐든 할 수 있다”고 뿌듯해 했다.

이후 이날 방송 말미에는 유진과 김현수가 폐가하우스를 찾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