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연모' 방송 캡처
사진=KBS2 '연모' 방송 캡처


'연모' 박은빈이 정채연과 가짜 합방을 치렀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연모'에서는 왕이 된 이휘(박은빈 분)가 중전 노하경(정채연 분)과 거리를 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휘는 팔을 다쳤지만 여자라는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해 어의에게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 이에 정지운(로운 분)은 입궁해 직접 이휘의 상처를 살폈다. 이휘는 "어떤 말도 마음도 전하지 않겠다. 상처가 아물 때까지만 전하의 곁에 있겠다"며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이휘는 "매번 감사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었다.

중전 노하경은 이휘와의 합방 날짜를 받고 기뻐했다. 이휘는 노하경의 처소로 향했지만 노하경에게 "중전을 욕보일 뜻은 없다. 이런 지아비가 원망스럽다고 증오스럽다고 밉다해도 모두 달게 받을 것"이라며 김상궁(백현주 분)과 홍내관(고규필 분)에게 이불을 두 채 내오게 했다. 여자라는 사실을 감춰야하는 이휘는 "오늘 우리는 부부의 정을 나눈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도 합방일에는 지금처럼 두 개의 요가 준비될 거다. 물론 이 모든 건 철저히 비밀에 부칠 것이니 중전께서도 그리 알아달라"며 합방을 거부했다. 노하경은 "전하, 어찌 이러시는 거냐"며 눈물을 흘렸다.

이휘 김상궁은 "그냥 적당히 속여 넘겨도 됐을 텐데 어쩌라고 그리 솔직히 말했냐"며 걱정했다. 이휘는 "나를 대하는 중전의 마음이 진심이지 않나. 난 거짓으로만 대할 순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현(남윤수 분)은 정지운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이휘임을 고백했다. 이현은 "전에 말한 내 외사랑 말이다. 왜 고백하지 않는 거냐고 하지 않았냐. 바로 전하시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을 숨기며 지켜봤다. 가족도 친구인 너한테도 말 못 했다. 품어선 안될 마음을 갖는다는 건 그런 거다. 혹시라도 네 마음이 향한 곳 역시 그곳이라면 더 아프기 전에 정리했으면 좋겠다"며 염려했다.

정지운은 이휘를 위해 궐에 등을 환하게 밝혔다. 정지운은 이휘에게 "넘어져 다치시면 곤란하다. 전하께서는 늘 안전하지 않은 길을 택하시니 밝혀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휘는 "원한다면 궐에 더 머물러도 좋다. 조금 더 함께 있고 싶다"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정지운은 이휘를 끌어안으며 "그 말 기다렸다"라며 이휘에게 입맞춤을 했다. 이휘의 정체를 의심하던 정석조(배수빈 분)는 이 모습을 목격하고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