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X조이현 첫 등장
추영우, 흉흉한 소문
바지 찢어져, 조이현 '깜짝'
'학교2021' / 사진 = KBS 영상 캡처
'학교2021' / 사진 = KBS 영상 캡처


'학교2021' 추영우가 전학 첫 날부터 굴욕적인 수모를 겪었다.

24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2021'(극본 조아라 동희선 연출 김민태 홍은미) 1회에는 공기준(김요한 분)과 진지원(조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업과 연계된 '도제'에 나가는 학생을 선발했고 공기준과 진지원이 한 자리를 두고 손을 들었다. 선생님은 두 학생을 따로 불렀고 "전공 성적이야, 최소 기준만 되면 되니까"라며 성적을 훑어봤고 "기준이는 진짜 운동만 했구나. 그냥 지원이가 하자"라고 말했다. 기준은 태권도를 해왔지만 부상으로 더이상 할 수 없게 된 상황. 또 집안 사정까지 어려워지자 돈을 벌고자 했다.

학교에 전학 온 정영주(추영우 분)에 대한 소문이 자자했다. 그가 무서운 집단에 속해 있었다는 소문이 나돌았고, 지원을 포함한 친구들은 두려워했다.

이어 지원은 접착제를 의자에 가득 떨어뜨렸고 그 자리에 영주가 앉았다. 영주는 선생님이 찾는다는 말에 일어나려고 했지만 접착제 탓에 일어나기 힘들었고 결국 바지가 찢어진 채로 일어날 수 있게 돼 눈길을 끌었다. 지원은 겁에 질려 벌벌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