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연골 닳았다"
리더 한혜진, 하차 결정
백지훈 "기쁨의 눈물로"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에 리더 한혜진이 하차하게 됐다.

24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악바리 주장' 한혜진이 부상으로 하차, 새로운 감독으로는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백지훈이 합류해 팀의 활력을 높였다.

한혜진은 "게임을 이기는 것과 골을 넣어보는 게 이번 목표였는데 목표 달성을 했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구척장신의 정신적 지주로서 명언을 남기지 않았나"라며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를 언급했다. 한혜진은 크게 웃으며 "왜 놀리는 거냐"라고 멋쩍어 하며, "오랜 모델 활동을 하면서 나를 버티게 한 원동력이었다. 내가 아이들에게 하고자 하는 많은 말들을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말이었다. 분명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혜진은 "매년 연말이 다가오면 지나온 시간을 돌이켜보는데, 올해는 남다른 한 해였다. 해보지 않았던 것을 시작했고 나와 동료들에게 새롭고 좋은 것들을 발견했다. 마지막 승부차기 골을 넣었을 때가 기억난다. 그 순간은 죽기 전에 제일 먼저 떠오를 것 같다"라고 자신의 인생 명장면이라고 밝혔다.

한혜진은 시즌2를 앞둔 심경을 묻는 질문에 "안타깝지만 시즌2는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하차 이유에 "2006년에 뉴욕에서 모델 활동을 하면서 크게 넘어진 적이 있었다. 그 때 만성적인 고질병처럼 왼쪽 무릎의 연골이 많이 닳아서 거의 없다. 일상 생활할 때는 문제가 없다. 무릎에 부담되는 운동도 빼서 하고 있는데, 축구는 왼발로 내 체중을 견뎌내야 하고 생각보다 무릎에 무리가 많이 가더라. 아이들과 훈련하는 게 무리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한혜진은 구척장신 멤버들에게 "구척이들아.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고 열심히, 즐겁게 해라"라며 응원했다.

구척장신 멤버들이 한 자리에 다시 모였다. 제작진은 "시즌2 구척장신의 첫 시작이다. 감독님들도 대대적인 이동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새 감독으로 독일 월드컵 국가대표 출신 백지훈이 등장했다.

백지훈 감독은 "모든 팀이 다 열심히 하는데 특히 구척장신 팀이 못 했었는데 뒤로 가면서 열심히 하고 이기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현역 때 그랬던 적이 있어서 감동받았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골 때리는 그녀들'을 통해 감독에 데뷔하게 됐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이어 백지훈 감독은 "너무 낯을 가려서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며 "시즌1에서 3, 4위 결정전할 때 방송을 보면서 많이 울었다. 그 눈물을 기쁨의 눈물로 바꿔드리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현이는 "다른 팀 감독님들이 엄청 선배일 텐데 기싸움에서 안 눌릴 자신있냐"라고 물었고, 백지훈 감독은 "자신이 많지는 않다. 하지만 경기장 안에서는 나서서 맞서 싸울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지훈 감독은 막내 감독으로서 긴장한 모습과는 달리, 연습을 지도하며 진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흑 지훈'으로 변신해 앞으로를 기대하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