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트' 멤버 모아나
'스우파' 댄서 특집
씨엘→강다니엘과 한 무대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모아나가 씨엘과 호흡이 잘 맞는다고 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댄서 립제이, 피넛, 제트썬, 모아나가 출연했다. 이들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각자의 매력을 보인 바, 외국인 출연자들은 퀴즈 경쟁도 잊고 축제 분위기를 보였다.

모아나는 '스우파' 이후 인기를 실감하는지 묻자 "지하철에서 나한테 오더니 갑자기 선물을 주시면서 잘 보고 있다고 응원해주시더라. 정말 감동했다"라고 전했다.

첫 퀴즈 주자로 나선 모아나는 "댄서로서 같이 무대에 섰던 분은 씨엘, 소녀시대 효연, 강다니엘, 청하 등이다"라며, 가장 잘 맞았던 가수는 씨엘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모아나는 "씨엘 언니가 무대에서 폭발력이 굉장하다. 댄서들과 케미가 정말 잘 맞았다. 평소에는 너무 귀엽고 애교도 많다. 댄서들에게 따로 선물을 해준다. 그래서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