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유빈 '탑걸'
유빈, 근육 파열
문별, 젊은 피 합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마마무 문별이 탑걸의 새 멤버로 합류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시즌2 리그전을 앞두고 신규팀 탑걸의 연습 모습이 그려졌다.

원더걸스 유빈은 목발을 하고 나타났다. 최진철 감독은 "깁스한 건 아니지?"라고 물었고, 유빈은 "깁스한 건 아니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들은 첫 경기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경기력을 보였고 첫 번째 경기에서 승, 두 번째 경기에서는 패했다. 최진철은 "일주일이 지났는데 어떠냐"라고 물었고, 멤버들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하고 한숨을 내쉬었다.

간미연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극한의 훈련을 한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유빈은 "근육 파열이라고 한다"라며 후유증을 전했다.

채리나는 "우리 팀이 생각보다 나이가 많다. 젊은 친구가 한 명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곧이어 새 멤버로 마마무 문별이 들어왔다.

문별은 축구를 하고 싶은 이유에 "걸그룹으로 30살을 딱 찍으니까 '끝인가?' 싶은 마음이 있었다. 하지만 다른 생각이 들었다. 2부의 시작이라는 생각에, 나라는 사람을 보여주고 싶다. 활동적이고 유쾌하고 장난기가 많다. 에너지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