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골때녀' 떠난다
"시즌2 함께 못 한다"
합류 불발 알렸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모델 한혜진이 '골 때리는 그녀들'을 떠난다.

24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구척장신의 리더 한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혜진은 정식 시즌2를 시작하는 소감에 대해 "안타깝지만 시즌2는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한혜진은 합류 불발 이유에 '부상'을 언급했다. 그는 "2006년에 뉴욕에서 모델 활동을 하면서 크게 넘어진 적이 있었다. 그 때 만성적인 고질병처럼 왼쪽 무릎의 연골이 많이 닳아서 거의 없다. 일상 생활할 때는 문제가 없다. 무릎에 부담되는 운동도 빼서 하고 있는데, 축구는 왼발로 내 체중을 견뎌내야 하고 생각보다 무릎에 무리가 많이 가더라. 아이들과 훈련하는 게 무리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혜진은 "모든 리더들을 존경하게 됐다. 주장을 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었는데, 목표가 생기고 경쟁을 하다보니까 승부에 조금씩 집착하게 되더라. 모델 일을 할 때는 나만 잘 하면 됐는데 이렇게 같이 잘 할 수 있게 하는게, 해본 적도 없고 정말 쉽지 않구나 싶었다"라며, "삶의 깨달음도 얻었다. 세상에는 마음으로 안 되는 게 너무 많고 혼자서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잘 되는 것도 아니더라"라고 고민 끝에 합류를 고사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