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댄서 출격
"편의점 갈 때 실감해"
모아나 "지하철에서 선물"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제트썬이 '스우파' 인기를 실감한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댄서 립제이, 피넛, 제트썬, 모아나가 출연했다.

립제이는 "'스우파' 이후에 동창들에게 연락이 많이 온다. 내 친구들은 많이 결혼했는데, 맘카페에서도 난리가 났다"라고 말했다. 피넛은 "부모님이 시골에서 주유소를 운영하는데, 주변 분들 반응이 좋더라"라고 말했다.

제트썬은 "편의점 갈 때 인기를 실감한다. 원래 잠옷입고 나가는데 이제는 잠옷 입고 못 나가겠더라. 잠옷 입고 나가면 발가벗고 나가는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모아나는 "지하철에서 나한테 오더니 갑자기 선물을 주시면서 잘 보고 있다고 응원해주시더라. 정말 감동했다"라고 인기를 체감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트썬은 최근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갑질 폭로자는 제트썬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작성글을 삭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