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들도 당황?
웃음기 사라진 촬영장
신규 골프 예능
'내 이름은 캐디' / 사진 = IHQ 제공
'내 이름은 캐디' / 사진 = IHQ 제공


'내 이름은 캐디' 전문 캐디 김연태가 무너진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

24일 밤 방송되는 IHQ 예능 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 3회 방송에서는 골프선수 김아림, 강성훈, 장하나 선수의 캐디인 안대훈, 강성도, 김연태가 출연해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의 서포트를 받으며 골프 경기에 임한다.

그러나 유능한 현직 캐디들의 반전 골프 실력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긴다. 잦은 OB(out of bounds, 코스의 경계를 넘어선 장소) 발생과 생크(shank, 공이 클럽헤드가 아닌 다른 부분에 맞아 엉뚱한 곳으로 날아감)까지, 뛰어난 실력을 지닌 골프 선수들의 전문 캐디라고는 믿을 수 없는 일들이 발생하며 MC들을 헛웃음 짓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때, 안정환의 파트너 김연태 캐디의 샷 후 필드 위에서 때아닌 공방전이 벌어진다. 떨어진 공의 위치가 OB인지 아닌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해진 것. 안정환은 OB가 아니라고 강력히 어필하는 반면 이승철은 OB가 맞다고 주장하며 ‘이씅철’ 모드에 돌입한다고 해, 이들 중 누구의 말이 진실로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김연태 캐디는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이 전담하는 장하나 선수에게 '눈물 젖은' 영상편지를 띄운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안정환과 김연태 콤비가 어떤 수난 시대를 겪을지, 스태프들의 웃음조차 사라져 버린 현장은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내 이름은 캐디'는 다양한 계층의 게스트가 골프 선수가 되어 MC 캐디와 함께 게임을 진행하는 독특한 포맷의 신규 골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캐디'라는 직업이 어떤 일을 하는지, 얼마나 경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지 못하는 대중에게 골프의 기초인 에티켓부터 골프를 잘 칠 수 있는 깨알 팁, 그리고 그동안 집중 받지 못했던 골프 동반자인 캐디의 일상까지 골프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내 이름은 캐디'는 24일 밤 9시 채널 IHQ에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