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센스 만렙
웃음+케미 채웠다
유쾌한 웃음 선사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어사와 조이' 민진웅이 꿀잼 포인트를 저격했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육칠(민진웅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육칠은 광순(이상희 분)을 향한 애틋한 감정을 내비쳤던 바 있다.

이 가운데 육칠은 이언(옥택연 분), 구팔(박강섭 분)과 해운판관 석기(차엽 분)를 잡기 위해 나섰다. 조운선 침몰 사건 당시 기록이 담긴 문서를 대령하는 것은 물론 이언의 곁을 보좌하며 완벽한 호흡으로 석기를 추포하는데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육칠은 재빠른 태세 전환을 보여줘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언의 지시에 재빨리 나서다가도 광순과 한방에서 잠을 청해야 하는 현실에 언제 그랬냐는 듯 구팔에게 임무를 넘긴 것.

그런가 하면 남사당패로 위장해 산채로 들어간 육칠은 말종의 패거리에게 포위당하자 당황했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모든 상황이 종료된 후 장부를 찾아온 육칠은 광순의 깜짝 포옹에 포효하듯 소리를 내질러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민진웅은 극 전개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다채로운 매력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이언, 구팔과 차진 티키타카 케미부터 광순을 누님이라 칭하며 드러낸 사랑꾼 면모까지 캐릭터의 다양한 얼굴을 입체적으로 완성했다.

또한, 민진웅은 적재적소에 치고 빠지는 능청스러운 연기를 유연하게 펼쳐내 드라마의 풍성함을 더하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민진웅이 출연하는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