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21' 제작발표회
PD "전작에 누 되지 않도록 노력"
"특성화고 다루는 게 차별점"
'학교 2021'  김요한, 조이현, 황보름별, 추영우, 전석호/ 사진=KBS2 제공
'학교 2021' 김요한, 조이현, 황보름별, 추영우, 전석호/ 사진=KBS2 제공


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 연출을 맡은 김민태 PD가 부담감을 토로했다.

24일 오후 '학교 2021'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김민태 PD와 배우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전석호가 참석했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다.

이날 김민태 PD는 "이전 '학교' 시리즈와 다르게 특성화고에 다니는 학생들을 다뤘다. KBS에서 역사가 있는 시리즈라 부담됐고, 시간도 많지 않았지만 공을 들여 열심히 만들었다"며 "이전 작품들과 견주어도 손색 없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작들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 2021'은 대본 수정, 캐스팅 변경, 코로나 확진자 발생 등 험난한 제작 과정을 거쳤다. 이에 대해 김 PD는 "내가 연출을 맡고 합류했을 때는 아예 기획을 새로 시작하는 백지상태여서 부담됐는데 최대한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차별점에 대해선 "특성화고 다니는 학생들이 주요 인물이다. 보통 학원물은 인문계 학교나 예고 위주였다면 특성화고는 거의 처음 다뤄진다. 그게 가장 큰 차이"라며 "갈등이나 목적의식을 부각시켰다면 이번에는 비슷한 연령대 시청자들 앞에 놓여진 길이 많은데 어떤 선택을 해도 괜찮다는 위로와 메시지를 주려고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선 "내가 학교 다닐 땐 어떤 목표점을 다같이 좇아가야한다는 압박이 있었다. 그런 것에 대한 불만, 반항심이 있었는데 지금은 인식이 달라졌다"며 "지금 학교를 다니는 시청자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다. 어른들도 같이 성장한다. 학교는 모든 인간이 성장하는 공간"이라고 말했다.

'학교 2021'은 오늘(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