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21' 제작발표회
김요한 "누 끼치지 않도록"
"기죽지 않고 최선 다하는 중"
'학교 2021'  김요한/ 사진=KBS2 제공
'학교 2021' 김요한/ 사진=KBS2 제공


KBS2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 주연배우 김요한이 전통 있는 '학교' 시리즈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학교 2021'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김민태 PD와 배우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 황보름별, 전석호가 참석했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다.

김요한은 부상으로 11년간 꿈이었던 태권도를 그만두고 목공 동아리 활동 등 본격적인 새로운 학교생활에 적응하려 애쓰는 공기준 역을 맡았다.

그는 "나도 기준이와 똑같이 태권도를 했다"면서 "기준이는 재능이 부족하지만 나는 재능이 괜찮았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극 중 발목 부상을 당한다. 나도 발목 부상을 심하게 당해봐서 그때 기억이 생생하게 났다"며 "내 학창시절을 많이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학교' 시리즈를 대단한 선배님들이 출연하셨다. 내가 누를 끼치지 않게 '학교' 작품을 잘 만들어나가고 싶다"며 "부담은 된다. 워낙 유명한 선배님들이 좋은 작품을 만들어주셨지만 기죽지 않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학교 2021'은 오늘(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