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니카 인스타그램
사진=모니카 인스타그램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댄서 모니카. 그는 방송 에서 말한 춤에 대한 설명 탓에 댄서들로부터 공격 받았다.

논란의 시발점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스우파' 특집으로 꾸며진 편에서 모니카는 댄스 장르를 설명했다.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핀이라고 한다. 원래는 팝핀에 ing를 붙여야 되는데 g만 빼서 팝핀이라고도 한다"

그의 설명을 듣자 언더그라운드 댄서들은 철자 논쟁을 시작했다. 선봉에선 팝핀 댄서 호안에 이어 100여 명의 댄서들이 SNS를 통해 모니카의 잘못을 저격하고 나선 것. "댄스 스타일을 말할 땐 팝핀(POPPIN) 아니고 '팝핑(POPING)'입니다"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들 중 팝핀과 팝핑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보이지 않았다. 저격 댄서들의 주장은 이렇다. 보통 댄서 이름에 붙는 POPING 또는 POPPIN과 다르게 댄스 스타일의 정확한 이름은 POPPING이라는 것.

반전은 팝핑과 팝핀이 똑같은 말이라는 점이다. Popping과 Poppin'이 다른 건 왁킹(Waacking)을 Waackin', 브레이킹(Breaking)을 Breakin', 락킹(Locking)을 Lockin'으로 쓰는 것과 같은 표시법의 차이다.

저격 댄서들 가운데 이 춤을 과거 팝핀이라고 칭했던 이들도 상당수. 댄서 호안은 '랭킹쇼 1,2,3' 등 방송에서 팝핀이라고 적힌 명찰을 달았고, 소개할 때도 "팝핀"이라고 칭했다.


이들의 주장이 고공행진 중인 모니카의 '인기 발목잡기'로 보이는 이유는 비난의 내용보다 이들의 행동 때문이다. 호안은 저격 발언 뒤 과거 자신들이 팝핀으로 호칭했던 흔적을 자신의 SNS 지웠다. 모니카를 저격한 댄서 베이브는 "박재범은 '팝핀'이라고 해도 상관 없다"고 주장했다. 크루 홀리뱅과 함께 '스우파' 무대에 섰던 박재범은 댄서들의 무대를 보면서 "팝핀 하는 분들이냐"고 말한 바 있다. 베이브는 이를 두고 "방송에서 잘못 내보낸 것"이라며 앞뒤가 맞지 않는 옹색한 변명을 내놨다.

사실 모니카는 팝핀과 팝핑을 설명해준 첫 댄서다. 스트릿 댄스에 무심했던 대중들에게 춤을 알린 모니카에게 저격이 아닌 고마움을 전하는 게 순리가 아닐까.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