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수영./사진제공=이엘라이즈
배우 류수영./사진제공=이엘라이즈


배우 류수영이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 출연을 확정했다.

'퀸메이커'는 이미지 메이킹의 귀재이자 대기업 전략기획실을 쥐락펴락하던 황도희(김희애 분)가 정의의 코뿔소라 불리며 잡초처럼 살아온 인권변호사 오승숙(문소리 분)을 서울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선거판에 뛰어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류수영은 국민 아나운서 ‘백재민’ 역을 맡았다. 백재민은 메인 뉴스의 간판 앵커 자리를 수년간 굳건히 지킨 대한민국 대표 언론인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여 차세대 리더로 주목받는 인물이다. 그런 그가 서울 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 황도희, 오승숙과 대립 관계를 예고하고 있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류수영은 예능, 영화, 드라마 등에서 종횡무진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믿고 먹는 어남선생 레시피와 특유의 긍정적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을 해내는 군인으로서 카리스마를,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에서는 자신에게 복수를 결심한 소녀를 포용하고 용서하는 진정한 어른의 모습을 선보였다.

이렇듯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지닌 류수영이 ‘퀸메이커’에서 그간의 내공을 가감 없이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퀸메이커’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