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손석구 '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전종서-손석구 '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종서와 손석구가 삐걱거리는 케미로 웃음을 안겼다.

2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로 돌아온 배우 전종서와 손석구가 출연했다.

이날 전종서는 "'연애 빠진 로맨스'는 가볍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캔커피 같은 영화"라며 "감동적인 순간도 있다. 눈물 날 정도는 아니지만 코 끝이 찡한 순간이 있다. 이제 막 이별한 분들, 사랑 앞둔 분들이 봐도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손석구는 "로맨스 안할 것 같은 저와 전종서가 나오는게 관전 포인트다"라고 덧붙였다.

전종서와 손석구는 이번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 호흡하며 많이 친해졌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저희는 대본에 쓰여진대로 연기 한 것 보다, 실제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더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또 전종서는 손석구와 친해진 결정적인 계기로 "저는 재미있고 허당기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 너무 완벽한 사람이랑 함께 있으면 부담스럽지 않나. 손석구 배우는 구멍이 많다"며 웃었다.

손석구는 자신이 연기한 박우리에 대해 "그 어떤 역할보다 손석구 자체다. 제가 이렇게 있다가 잠깐 연기한 느낌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전종서는 "저는 그 중 함자영과 다르다. 실제로 술을 못한다. 또 자영이는 말이 많은데 저는 그렇지 못하다"라고 했다.

이후 전종서와 손석구는 '연애 빠진 로맨스'를 줄인 '연빠로'로 3행시를 선보였다. 미리 준비한 3행시를 하기로 했고, 서로 퐁당퐁당 운을 띄어주면 읽기로 했다.

먼저 전종서가 '연'이라고 운을 띄우자 손석구는 "'연빠로' 보시고"라고 했고, 이어 손석구가 '빠'라고 운을 띄우자 전종서는 "빠이팅 하세요"라고 외쳤다. 그러자 손석구는 다급하게 "그게 아니다"라며 자신이 혼자 3행시를 읊겠다고 했다. 손석구는 "연빠로 보시고 빠이팅 하셔서 로맨스를 챙기세요"라고 수정했다.

이를 지켜본 김신영은 "두 분이 케미는 좋으나 호흡은 엉망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손석구와 전종서는 "저희 둘이 좋아하는 영화 취향이 비슷하다. 둘 다 술을 안 마신다"며 케미를 뽐냈다. 이에 김신영은 다시 한 번 호흡을 확인하기 위해 한 질문을 던져 동시에 대답하게 했다.

먼저 "붕어빵 머리부터 먹는다 꼬리부터 먹는다"를 질문하자, 손석구는 머리, 전종서는 꼬리라고 엇갈린 대답을 내놨다.

두 사람은 이후 몇가지 질문에서 같은 대답을 해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그러나 '연인의 이성친구를 이해할 수 있다'는 질문에는 다시 엇갈렸다. 손석구는 이성친구를 이해하고, 전종서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했다. 김신영이 손석구에게 "연인과 이성친구가 단둘이 여행을 간다면?"이라고 질문하자, 손석구는 "그건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전종서는 "저는 진짜 싫다. 진짜 오래 된 이성친구도 싫다"고 했다. 김신영이 친구들끼리 있는 술자리에 합석하는 것도 안 되냐고 하자, 전종서는 "안 된다. 저는 보수적이다"라고 했다.

또 두 사람은 '연애 빠진 로맨스'가 얼마나 많은 관객을 모을 것 같냐는 질문에도 "200만"과 "500만"으로 엇갈렸다. 손석구와 전종서는 자신들이 이야기한 관객수를 돌파하면 '정희'에 다시 출연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종서와 손석구는 이성의 목소리에 끌린다고 털어놨다. 손석구는 "선물 같은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 있다. 특히 웃음소리, 그 개성에 박히면 계속 듣고 싶다"고 했다.

전종서는 "저는 말투에 끌리는 것 같다. 직설적이지 않고, 배려 있는 말투를 가진 분이 좋다. 자꾸 대화 하고 싶어지는 그런 말투 말이다"라고 말했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