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전종서./ 사진=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손석구-전종서./ 사진=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배우 전종서가 손석구와 친해진 이유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로 돌아온 배우 전종서와 손석구가 출연했다.

이날 전종서와 손석구는 이번 '연애 빠진 로맨스'를 출연하며 많이 친해졌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저희는 대본에 쓰여진대로 연기 한 것 보다, 실제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종서는 손석구와 친해진 결정적인 계기로 "저는 재미있고 허당기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 너무 완벽한 사람이랑 함께 있으면 부담스럽지 않나. 손석구 배우는 구멍이 많다"며 웃었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하는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